블로그

> 블로그 > 비자 (재류자격)

비자 (재류자격)기사 목록

후쿠오카시가 국가의 특구 제도를 이용한 「엔지니어 비자」 제도의 비자」 제도의 대처를 시작했습니다.

후쿠오카시가 국가 전략 특구를 이용하여 IT 엔지니어의 비자 심사 기간을 단축하고

해외 엔지니어를 채용하기 쉽게 하는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이것은 전국 최초의 시도로, 후쿠오카 시내에 사업장이 있는 비상장 기업 등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비자 발급에 걸리는 기간의 단축과 그에 의한 계획적인 인재 확보가 가능하게 되면 포함입니다.

일본계 4세의 체류가 항구화로. 특정 기능에 이어 이민 수용으로의 전환이 진행될 것인가?

최근 내각의 결정에 의해, 특정 기능 1호의 12의 특정 산업 분야 중,

간병 분야 이외의 모든 특정 산업 분야에서, 특정 기능 2호의 수용을 인정하는 것이 결정되었습니다.

다른 체류자격과 달리 간단한 시험을 통과하면 단순노동에 가까운 작업을 할 수 있는 지금까지 없었던

특수한 비자입니다.

이는 일관되게 이민 수용을 거부해 온 국가 정책의 대전환으로도 파악됩니다.

조간신문에서 그에 따른 방침 전환으로 일본계 사람의 비자 완화책에 대한 보도가 있었습니다.

이제까지 일본계 3세까지만 인정했던 일본에서의 항구적 체류를 일본계 4세까지 인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 전체로서의 외국인에 대한 의식의 변화는 확실히 친화의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느끼지만,

개정 입관법 등 아직도 외국인의 수용을 좋지 않게 하는 시책도 출현하고 있어 국가의 방향성이 일관되지

않다고 느껴 버립니다.

체류 기간 갱신 신청은 외국인 스스로 관리를!

VISA의 수속을 의뢰받은 후,  1년이나 3년 혹은 5년 후에 갱신 해야 하는 「기한」이 옵니다.

그 기한에 대해서는 누구에게서도 어디에서도 안내는 없으며, 외국인 자신이 허가할 때 손에 넣은

「체류 카드의 날짜」를 확실히 확인하고 관리해야 합니다.

참고로 기한 3개월 전부터 갱신에 대해 접수를 받습니다.

일전의 보도에서는 기능실습생이 근무처의 미비로 체류 기간 갱신신청이 늦어져서 불법 잔류상태가

된 것에 대해서 일터에 손해배상을 인정했다고 합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그 외국인이 일본에 있을 수 있다는 구제 조치는 없었을 것입니다.

외국인이 일본에 계속 체류하는 근거인 재류 자격 관리는 스스로 철저히 해야 합니다.

일본 국토교통성이 택시업계 등에서 취업이 가능한『외국인 운전기사』 도입을 검토하기 시작한 건.

운송 관련 업계 단체가 『특정 기능의 대상에 운전자를 추가하도록 요구하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국가가 움직이고 있는 모양입니다.

일손 부족이 현저한 트럭, 버스, 택시 운전사에 대해 외국인 노동자를 활용하는 검토에 들어간 것 같습니다.

부족한 일손을 『외국인 노동자 수용』으로 보충할 생각이겠죠.

이를 위해 업종(화물운송, 여객 운송)에 맞춘 『운전기사』로서 기능시험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

최종적으로는 즉전력이 되는 외국인 노동자의 수용을 인정하는 『특정 기능』의 재류 자격에

『자동차 운송업』을 올해 안에 추가하는 방향으로 출입국관리청과 협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택시 드라이버는 2종 면허 취득이 요구됩니다만, 이 시책이 업계 전체에서 인력 부족이 더욱 심각해져

수요에 맞춰 사람이나 물건을 운반할 수 없게 되는 『2024년 문제』를 해결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을까요?

일본의 전문학교를 졸업한 유학생의 취직할 수 있는 범위가 확대 검토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보도에 나왔지만 일본 법무성이 「일본에서 전문학교를 졸업한 외국인 유학생의

취직할 수 있는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전문학교에서 배운 분야』에 한해서만 일을 할 수 있었지만 『국가가 인정한 전문학교』를

졸업한 사람은 전공과는 관련이 적은 업무에도 종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제 경험상 전문학교를 졸업하면 학교 측에서 「즉시 귀국해야 한다!」는 맹렬한 압박을 받는

졸업생이 많습니다만…

대학 졸업생과 마찬가지로 『1년간의 취업활동비자』도 똑같이 주어졌으면 합니다.

일본 생활에서 곤란하신 분은 상담 전화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