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1. 블로그
  2. 비자 (재류자격)

비자 (재류자격) 목록

「특정 기능」, 「국적 회복」, 「병역」 등 needs가 많은 단어에 대처해 나가겠습니다.

블로그 업로드를 계속 미루고 있었습니다.

홈페이지의 사진을 갱신한 이 기회에, 기사의 정기 갱신을 해 갑니다.

저의 홈페이지나 블로그에서의 접속이 많은 것이 타이틀에 있는 「특정 기능」 , 「국적 회복」 , 「병역」의

각 워드에 관계되는 문의.

고객님, 이후 고객님이 될 후보자의 요망에 부응하기 위해, 이러한 인기의 워드를 중심으로 향후 블로그의

갱신을 유의하고 싶습니다.

「특정 기능」에 관해서는 업종이 추가되어 모두 16개 분야가 되어 한층 더 수요를 기대할 수 있는 분야.

「국적 회복」이란 일본에 귀화한 재일 동포로부터의 문의로, 어릴 때 부모의 판단으로 일본인이 되었지만,

한국 국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상담.

「병역」에 대해서는, 한일의 복수 국적을 가지는 남자아이의 부모로부터의 상담으로, 「국적 회복」과는

정반대로 아이의 한국 국적을 잃게 하는 수속에 관한 상담.

이러한 많은 고민에 대해서 정보 제공(물론 사무소의 선전도 포함해서)을 거듭해 나가겠습니다!

이번 국회에서 드디어 「영주 취소 강화 방안」이 실현될 전망인가?

일본 정부는 영주권을 가진 외국인을 「세금 체납이나 연금 미납」을 이유로 일본에서 내쫓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 것 같습니다.

이전부터 외국인 커뮤니티 사이에서는 『영주권이 없어지는 것 같다』 라든지  

『영주권에도 갱신이 필요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소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만,  그것이 현실이 되다니…

보도에서는 『영주자가 고의로 세금 등을 내지 않았을 경우에 시구정촌등이 입관에 통보해 영주 허가의 취소를

할 수 있도록 한다』라고 합니다.

성실하게 살아가는 외국인도 관공서 창구에서 지나치게 위축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이런 방법이 맞는 걸까요?

길보! 외국 국적의 자녀에게 장학금을 확충하는 것, 「가족 체류」의 체류자격에 관한 이야기.

일본 문부과학성이 그동안 한정적이었던 외국 국적의 어린이에 대한 『일본학생지원기구』의

지원 문호를 넓히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국적 자녀의 장학금 수급자 대상에 「가족 체류」 재류

자격으로 일본에서 학교에 다니는 자녀들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가족 체류」의 재류 자격으로 일본에 있는 아이들은 「취업계 재류 자격」의 부모와 동반하여

일본에 살고 있는 아이들로 취학이나 취업 시에 재류 자격의 문제로 고민하는 문제가 많았다.

2015년경부터 그들의 일본에서의 취직에「정주자」의 재류 자격을 부여하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으며,

그 후 일본에서의 취학 연수에 따라「정주자」 또는 「특정 활동」의 재류 자격으로의 변경이 인정되는 길이 확립되어 있습니다(https://www.moj.go.jp/isa/publications/materials/nyuukokukanri07_00122.html사이트 참조).

이번 조치는 취학 시 불평등을 시정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이며, 외국인 자녀가 다양화하는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영주권 취소 보도 이후 귀화 신청 상담이 늘고 있는 것.

이 블로그에서도 썼습니다만,  일본 정부가 가까운 미래에 「영주자」의 재류 자격을 취소할 수 있는

법안의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일본분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소식입니다만,  앞으로 영주권을 목표로 하는 외국인이나

이미 영주 허가를 얻고 있는 외국인에게는 뜬금없는 이야기.

즉시 저의 사무실에도 「영주권을 생각하고 있었지만 취소되면 귀화를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는 상담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솔직히 현 상황에서도 제 생각입니다만「영주권 심사보다 귀화가 더 쉽지 않을까…」라고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향후 귀화 창구가 더욱 혼잡해질 우려가 있어 업무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어 작년 11월에 도쿄 법무국에

초기 상담 예약을 넣으려고 전화했는데,  3월 중순에 빈자리가 있었습니다.

「얼마나 상담 예약이 밀려있는 거야…」 라고 생각함과 동시에

「도대체 하루에 몇 명의 예약을 받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세간에 떠도는 「영주 허가 취소」가 현실성을 더해가고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 저희 사무소를 방문하는 외국인으로부터 「영주권이 없어지고 취소된다」는 소문을 듣고 있었습니다.

당연히 그런 일이 있으면 사전에 보도가 있거나 법 개정을 위한 어떤 발표가 있을 것이다.

「그런 일은 없습니다.」라고 설명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영주자의 재류 허가를 받은 외국인에 대해 세금이나 사회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을 경우에 재류 자격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 검토를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바로 얼마 전에 「특정 기능」의 체류 자격에 수송 분야 등 4개 분야를 추가하는 시책이 발표되었고,

외국인의 수용이 확대되는 가운데, 공적 의무를 다하지 않는 경우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고, 외국인에 대한 규제도

확실히 해 나가려는 자세가 보입니다.

영주권은 불법적인 일 이외에 취업에 제한이 없고, 생활 보장도 받을 수 있으며, 무엇보다 한번 허가되면

일본을 떠나 살아도 없어지지 않는 특수한 체류자격으로 2023년 6월 말 시점에서 약 88만 명이 있다고 합니다.

원래 재류 자격의 취소는

「허위의 내용이나 수단으로 허가를 얻거나(위장 결혼 등) 허위의 주소지를 신고하거나 했던 경우」 등에

한정되어 있었지만,

「세금의 체납이나 미신고, 연금을 납부하지 않는 등 공적 의무를 지키지 않는 영주자」에 대해서는

그 허가를 취소할 수 있도록 규칙의 정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각 방면에서 전해지고 있었다.

솔직히 매일 외국인의 비자(재류 자격)를 돕고 있는 제가 느끼는 감각으로서는, 

영주권 취득은 그들에게 있어서의 『Goal』이며,

그때까지 「억눌려 있던 배우자로부터 」、「참기 어려운 것을 견뎌 온 고용주로부터」 ,

「죽기 살기로 지탱해 온 가게나 회사로부터」 해방되는 유일한 수단이었으므로, 

영주 허가 후의 마음의 느슨함으로부터 『선이 끊어져 의무를 다하는 정신』이 느슨해지는

기분을 이해할 수 없는 것도 아닌 것이 본심입니다.

일본 생활에서 곤란하신 분은 상담 전화를!
06-6766-7775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도 상담가능 9시에서 오후8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