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 블로그 > 낙서장 > 단골이었던 목욕탕과 오래된 카페가 문을 닫았습니다.
단골이었던 목욕탕과 오래된 카페가 문을 닫았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몇 번이나 다녔던 목욕탕이 9월 말에 문을 닫았습니다.

처음 갔을 당시에는 노천탕에 덩그러니 어린이용 미끄럼틀이 하나 설치돼 있어

큰 딸을 놀게 했던 기억이 선명하게 남아 있습니다.

또한 집 근처의 빵집이 병설된 다방도 일손 부족으로 규모를 축소하여 이전해 버렸습니다.

추억이 가득한 두 개의 시설이 동시에 없어져 버린 것은 매우 섭섭합니다.

돌이켜보면 그때가 가장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

이번 기회에 저도 진짜로 아이들을 떠나보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일본 생활에서 곤란하신 분은 상담 전화를!